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Geasuha - Fotolia.com/© Givaga - Fotolia.com>

 

 

홈팀 세비야는 로마릭과 조코라가 중원을 책임지고, 콜로, 나바로가 측면 수비를 맡는

다소 공격적인 4-4-2로 나왔고요

 

 

헤타페는 자이메 가빌란, 보아텡, 파레호가 중원을 맡고 코디나가 골문을 맡는 수비적인

4-2-3-1 포메이션으로 이에 맞섰습니다.

 

 

                                                                                           <© photok21 - Fotolia.com>

 

홈팀 세비야는 카펠과 페로티를 앞세운 측면공격을 위주로 해서 원정팀 헤타페의 문전을

경기초반부터 위협했는데요

 

 

단단한 밀집수비로 좀처럼 실점기회를 내주지 않았던 헤타페는 전반 30분경 세비야

카누테에게 결국 선취골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 isphoto - Fotolia.com/© kilala - Fotolia.com>

 

선취골을 허용한 이후 헤타페의 전술이 조금 바뀌게 되는데요, 수비에 중점을 두긴 하지만

라인을 조금 올렸구, 역습 나갈 때 공격숫자도 늘렸습니다.

 

 

덕분에 세비야의 뒷공간의 노리는 헤타페의 공격이 골문 근처에서 위협적인 장면으로

많이 연결됐고요..

 

 

                                                                  <© alice - Fotolia.com/© Andrey Burmakin - Fotolia.com>

 

결국 후반 12분과 14분 헤타페 미쿠와 마누의 연속골로 이어졌습니다.

 

 

순식간에 역전을 허용한 세비야는 헤나투를 투입하면서 동점을 노렸지만 오히려 넓어진

뒷공간을 공략한 헤타페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안타까운 패배를 받아들여야만 했습니다..

 

    <© fongfong - Fotolia.com/© Franck Boston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