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style-photography.de - Fotolia.com>

 

롯데 사도스키가 첨 온게 2010년 초겨울 정도로 기억하는데요..

 

메이져리그 선발로 09년 뛰었던 경력때문에 상당히 이목을 많이 집중시켰습니다.

 

싱킹 패스트볼 위주라서 스피드문제로 갑론을박이 많이 벌어지기도 했었는데요.

 

실제 메이져리그쪽 선수평에는 로페즈보다 못하고 나이트보단 낫다정도로

 

나왔는데 그 자료를 정리해서 팬사이트에 글도 올렸던 기억도 납니다.

 

 

 

 

<© style-photography.de - Fotolia.com>

 

 

결국 3년간 한국에 머물면서 30승을 올렸고, 품행도 좋아서 비교적 성공적인 용병으로 남아

 

있는데요... 최근엔 뛰어난 분석력과 어학실력을 바탕으로 한 사도스키 리포트가

 

언론에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새로운 용병선수가 왔을 땐 사도스키를

 

평가했을 때 사용했던 통계자료들을 많이 활용하는 편인데요..

 

개인적으론 용병투수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잣대를 첨 알게 해준 선수가 바로

 

사도스키인지라 용병 초이스(?) 시기만 되면 항상 떠올리게 됩니다.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