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kinakoshiba - Fotolia.com>

 

 

마요르카는 마르티와 빅토르를 중원에 세우고 라미스와 누네스가 중앙

수비를 맡는 공격적인 4-2-3-1포메이션으로 나왔고요

 

 

데포르티보는 리키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파블로, 콜로토, 로포 등이 5

을 구성하는 수비적인 5-4-1로 이에 맞섰습니다.

 

 

                                                                                            <© tsuneomp - Fotolia.com>

 

초반부터 마요르카는 파상공세로 데포르티보를 몰아붙였는데요

데포르티보의 밀집수비 덕분에 결정적인 기회를 잡진 못했습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마요르카는 후반 들어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 엔슈 대신 카스트로를 교체투입시켰는데요..

 

 

                                                                     <© butter45 - Fotolia.com/© dozornaya - Fotolia.com>

 

데포르티보 역시 발 빠르게 이에 대한 대응카드를 내놓았습니다.

바로 라사드와 데스마레츠의 투입이었는데요

 

 

교체투입과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조금씩 양쪽에 득점 찬스가 열리기 시작

했고 결정타를 때리기 위해서 마요르카는 카베나기를 투입시켰습니다.

 

 

                                                                   <© Tom Wang - Fotolia.com/© toshket - Fotolia.com>

 

하지만 데포르티보의 밀집수비는 견고했고요, 전반에 비해 좋은 찬스를 많이

잡았지만 골을 넣는덴 실패했고 결국 0-0으로 경기는 끝났습니다.

 

 

비록 골문을 여는덴 실패했지만 마요르카의 좌측 측면 공격활로를 열어주었던

페레이라는 이 날 최고의 수훈선수에 선정됐고요..

 

 

                                                                      <© bitter...。 - Fotolia.com/© by_adr - Fotolia.com>

 

 

 

 

 

 

 

 

 

 

 

 

Posted by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