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masa - Fotolia.com>

 

 

발렌시아는 리그앙에서 온 왼발의 달인 티노코스타와 알벨다를 중심축으로 해서

솔다도와 아두리츠가 공격을 맡는 4-4-2전술로 나왔고요

 

 

헤타페는 다니엘 파레호, 보르자 가르시아 프레이레, 카스케토 등이 중원을 책임지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습니다.

 

 

                                                             <© tsuneomp - Fotolia.com/© vilainecrevette - Fotolia.com>

 

초반엔 의외로 원정팀 헤타페가 볼점유율을 높이면서 밀고 나오는 분위기였는데요

오히려 그것이 화가 되서 원정팀은 홈팀에서 선제골을 먼저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전반 8분 티노 코스타가 에이스 마타의 볼을 받아서 그대로 왼발로 때려 넣은 것이

골로 연결됐는데요..

 

 

                                                                                             <© 3Dmask - Fotolia.com>

 

그 이후 이를 만회하기 위한 헤타페의 공세가 계속 됐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잡진

못한 채 경기가 계속 진행됐습니다.

 

 

후반 들어선 오히려 앞서던 발렌시아가 공세를 취하는 경기흐름이 지속됐는데요

결국 나바로의 추가골로 그 결실을 맺었습니다.

 

 

                                                                                             <© coramax - Fotolia.com>

 

2골이나 뒤진 헤타페는 아드리안 콜루카 대신 미쿠, 프랜시크코 카스케로를 대신해서

후안 아빈을 투입했습니다만..

 

 

결국 골을 넣는덴 실패했고, 발렌시아에게 0-2 원정패배를 당하고 말았는데요

골도 넣고 중원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발렌시아의 티노 코스타는 이날 최고의

선수에 선정됐습니다.

 

 

                                           <© style-photography.de - Fotolia.com/© Texelart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