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S_E - Fotolia.com/© Scanrail - Fotolia.com>

 

 

에스파뇰은 아르헨 출신의 공격수 오스발도를 원톱으로 하고, 베르두/ 카예혼/

가르시아가  뒤를 받치는 4-2-3-1전술로 나왔고요

 

 

헤쿨레스는 트레제게, 발데즈를 위시한 티아고 고메스, 프리츨러를 중앙에 배치

하는 공격적인 4-2-3-1포메이션으로 이에 맞섰습니다.

 

 

                                                                           <© AKS - Fotolia.com/© coramax - Fotolia.com>

 

초반 잔잔했던 경기흐름은 전반 15분 에스파뇰 베르두의 선제골로 깨졌는데요

오스발도의 패스를 받은 베르두는 침착하게 오른쪽 코너로 볼을 밀어넣으면서

1-0으로 에스파뇰이 앞서 나갔습니다.

 

 

이때부터 경기가 과열되기 시작했는데요

한 점 뒤진 헤쿨레스는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 강하게 홈팀 에스파뇰을 몰아붙였습니다.

 

 

                                                                    <© Kromosphere - Fotolia.com/© maimu - Fotolia.com>

 

겨우겨우 실점을 허용하지 않은 채로 전반을 마친 에스파뇰은 후반 들어서도

원정팀 헤쿨레스의 파상공세에 계속 시달려야 했는데요

 

 

두들기고 두들겨도 무쇠 같은 헤쿨레스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습니다.

 

 

                                                                    <© ArchMen - Fotolia.com/© sergey40 - Fotolia.com>

 

하지만 이런 경기흐름은 후반 10분을 남기고 완전히 변하게 됐는데요

후반 35분 에스파뇰의 역습을 막던 헤쿨레스 카탈라타이 골키퍼가 퇴장당하면서

피케이까지 내줘서 경기는 홈팀 쪽으로 급격히 쏠리게 됩니다.

 

 

침착하게 오스발도가 골을 성공시켰고, 이어서 가르시아의 골까지 터지면서 결국

경기는 3-0 홈팀 에스파뇰의 승리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 3Dmask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