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gui yong nian - Fotolia.com>

 

저번 시간에 이어서 이번엔 90월드컵에 대해 알아보겠는데요..

당시 우리가 속한조의 강호는 벨기에와 스페인이었습니다.

86년 선전으로 어느정도 자신이 붙어서인지 언론에서 8강까지도

언급했지만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힘한번 쓰지 못하고 벨기에게 0-2로

패했구, 스페인에겐 1-3으로 패하고 말았는데여..

황보관의 대포알 슈팅만 기억에 남는것 같습니다..

 

 

<© jun.SU. - Fotolia.com>

 

그리고 94월드컵...

평가전부터 내용이 좋아서 기대치가 만땅으로 올라갔던 대회였는데여..

역시나 조추첨 결과가 별로 좋지 못했습니다. 스페인과 독일이 같은 조에

속했는데요... 스페인에겐 먼저 2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파상공세를 펼치면서

2-2 무승부를 기록했구, 독일은 거의 그로기상태까지 몰아붙였지만 전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구 2-3으로 석패했습니다. 비록 세계강호들을 꺽진

못했지만, 우리도 할 수 있단 자신감을 얻은 대회가 아니었나 싶네요..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