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5.19 아이마르!! 다 못다핀 재능 어릿광대 아이마르에 대해 알아보자!!

아이마르!! 다 못다핀 재능 어릿광대 아이마르에 대해 알아보자!!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오늘 얘기할 선수는 사실 아주 해외축구에 관심이

많지 않다면..잘 모를수도 있는 선순데요..

그렇다고 아주 이름이 안 알려진 선순 아니구..

해외축구를 10년정도이상 봤던 팬이라면

알고 있을만한 선숩니다...

서론이 너무 길었는데요...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어릿광대 아이마르!!꾸준한 활약과 부상의 아이마르!!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바로 아이마르인데요.. 아이마르의 경우 첨 이름을

알렸던 건 바로 97년 20세이하 월드컵에서였습니다.

물론 아르헨국내에선 아이마르가 이미 리버 플라테활약으로

널리 알려져 있었다곤 하는데요..세계축구팬들입장에선 아이마르는

리켈메, 사무엘등과 함께 20세이하 유스대회에서 조국에 우승컵을

안기면서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아이마르는 그 이후로도 국내에서 좋은 활약을 하면서

00-01시즌 윈터브레이크때 발렌시아로 이적하게 되는데요..

이곳부터 아이마르의 본격적인 캐리어가 시작됩니다..

아이마르는 첨부터 발렌시아에서 잘 적응하면서 팀의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냈는데요..

 

본격적인 아이마르의 캐리어는 01-02시즌 발렌시아에서

꽃이 핍니다. 사실 아이마르가 시즌 초반엔 썩 좋은 평을

받진 못했는데요..경기가 진행됨에 따라 아이마르의

위력을 들어났구..점점 발렌시아의 에이스로 자리잡아 갑니다.

아이마르는 결국 그해 발렌시아를 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는데요..

불행히도 이해가 아이마르의 캐리어하이가 되고 맙니다.

적어도 발렌시아에선요..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어릿광대 아이마르!!꾸준한 활약과 부상의 아이마르!!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그 이후 아이마르의 기량은 점점 올라오지만..

부상으로 인해 풀타임을 뛴 시즌이 잘 없었습니다.

특히나 아이마르의 03-04시즌은 호나우딩요의 그것과

비교될정도는 초반 페이스가 좋았지만..

부상으로 아이마르는 리그 중후반을 거의 다 날려

버렸는데요..그이후 발렌시아에서 아이마르는

꾸준히 좋은 활약을 보여줬지만..

딩요와 리켈메엔 2% 부족한 활약을 했기 때문에

주목을 많이 받진 못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마르는 06월드컵이후 사라고사로 이적하게

되는데요.. 아이마르, 밀리토, 달레산드로로 이어지는

눈을 즐겁게 해주는 삼총사로 유명했습니다.

리그내에서 순위도 좋았구 경기도 재밌어서..

아이마르의 진가가 들어났던 해였는데요..

그 담 시즌 아이마르는 달레산드로와의 불화

때문에 다시 부진에 빠지게 됩니다..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어릿광대 아이마르!!꾸준한 활약과 부상의 아이마르!! 아이마르에 대한 추억??>

 

그리고 벤피카로 이적한 아이마르...

벤피카에서두 좋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아이마르는

2010년 월드컵직전 마라도나의 대표팀에도

뽑히지만 아쉽게도 최종명단에 선정되진 못했구요..

 

이후 아이마르는 벤피카에서 좋은 활약으로

맨유의 퍼거슨감독의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벤피카가 최근 유럽무대성적 내는데

아이마르의 몫도 결코 작았다고 할순 없었죠..

 

이제 아이마르의 나이는 만 35세인데요..

지금은 말레이시아리그에서 뛰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아이마르가 한국케이리그에서 뛰었다면

경기장에 한번은 보러갔을것 같은데요..살짝

아쉽기도 합니다..

 

사실 아이마르의 전체 캐리어를 놓고보면

젤 아쉬운건 03-04시즌과 04-05시즌인데요..

아이마르의 기량자체도 이때가 가장 좋았구..

아르헨대표 세대교체기간이라서 충분히 주전

가능성도 높았는데요.(실제로 주전이었던

시기도 있었죠..) 아쉽게 부상으로 리켈메에게

자리를 내줬구..서서히 대표팀에서두 밀렸구..

발렌시아에서두 아이마르가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줬지만, 기대했던만큼 성장을 하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마르의 축구인생이 실패했다고

보긴 어렵구요, 잦은 부상속에서도 아이마르는

나름 자기관리를 잘하면서 훌륭한 캐리어를 많이

남기긴 했습니다. 다만 생각보다 못큰것이 아쉬울

뿐이죠..^^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