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Visty - Fotolia.com/© Orlando Florin Rosu - Fotolia.com>

 

 

말라가는 실바, 아폰노가 중원을 맡고, 아르나우가 골문을 맡는 다소 공격적인

4-2-3-1전술로 나왔고요

 

 

레반테는 세르지오, 팔라르도, 라레아가 미들라인에서 발도, 카세이도, 주안루가

최전방에서 일직선을 형성하는 4-3-3으로 이에 맞섰습니다.

 

 

                                                                       <© Texelart - Fotolia.com/© 3Dmask - Fotolia.com>

 

초반부터 홈팀 말라가의 공세가 날카로웠는데요

원정팀 레반테가 비록 주안루가 카드 한장을 받긴 했지만 잘 막아내면서

전반은 득점없이 끝났습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말라가는 나빌 바하와 세바 페르난데스 대신 퀸시와 에딩요

를 교체투입하면서 공격라인을 재정비했는데요

 

 

                                                                                               <© 3Dmask - Fotolia.com>

 

결국 이 작전이 맞아떨어지면서 후반 20분 엘리세우의 선취골로 연결됐습니다.

 

 

선취골을 내준 이후 원정팀 레반테도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 시스코 무노즈, 스투

아니, 루벤 수아레즈 등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는데요

 

 

                                                                                         <© adrenalinapura - Fotolia.com>

 

말라가는 포스틸요 대신 포레스티에리를 교체투입하면서 수비를 강화했고, 결국

1-0으로 홈 승점 3점을 챙기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 날 레반테의 역습을 효과적으로 방어해 준 말라가의 웰링톤은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구요 

 

  <© HaywireMedia - Fotolia.com/© satocy - Fotolia.com>

 

 

 

 

 

 

Posted by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