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2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HappyAlex - Fotolia.com/© Luis Louro - Fotolia.com>

 

 

사라고사는 폰시오, 에디손, 가비가 중앙을 맡고 오브라도비치, 콘티니, 란자로

자로시크가 수비를 맡는 안정적인 5-3-2로 나왔고요

 

 

세비야는 브라질리언 헤나투를 공격형 미들로 내세우고, 카펠과 페로티, 조코라를

뒤에서 지원하게 하는 4-3-1-2 포메이션으로 나왔습니다.

 

 

                                                                                          <© Santa Papa - Fotolia.com>

 

초반부터 경기양상은 사라고사의 우세 속에 진행됐는데요,

세비야는 라인을 뒤로 물리고 철저히 역습에 의존하는 형태로 경기를 끌고 나갔습니다.

 

 

세비야의 이러한 전술은 전반 29분 파비아누의 골로 결실을 맺게 되는데요

우세한 경기 속에서 오히려 역습골을 허용한 사라고사는 이후 이를 만회하기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습니다만

 

 

                                                                                              <© satori - Fotolia.com>

 

세비야의 두터운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결국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는데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베르톨로와 마르코 페레즈를 교체투입하면서 동점골을 노렸고

결국 후반 8분 니콜라스 베르톨로의 골로 결실을 맺게 됩니다.

 

 

                                                             <© Sergey Peterman - Fotolia.com/© violetkaipa - Fotolia.com>

 

동점골 이후에도 사라고사의 공세는 계속됐고, 후반 25분 육탄방어하던 나바로까지

퇴장당하면서 사라고사가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는데요

 

 

아쉽게도 계속된 공격에도 불구하고 역전골을 넣는덴 실패했구, 경기 종료직전

알바로 네그로에게 실점하면서 결국 1-2로 패하고 말았습니다.  

 

 

                                                             <© Alenavlad - Fotolia.com/© Arkady Chubykin - Fotolia.com>

 

 

 

 

 

 

 

 

 

 

Posted by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