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 Scanrail - Fotolia.com/© vege - Fotolia.com>

 

 

세비야는 시가리니를 축으로 해서 페로티, 헤나투, 알파로를 중원에 내세우는 4-3-1-2

전술로 나왔고요

 

 

마요르카는 파블로 센드로스, 누네스, 이반 하미스, 아요제등을 포백으로 하는 안정적인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습니다.

 

 

                                                         <© Subbotina Anna - Fotolia.com/© ysbrandcosijn - Fotolia.com>

 

경기 초반부터 홈팀 세비야가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마요르카를 압박하는 형태로 경기가

진행됐는데요..

 

 

마요르카의 라인을 내리는 밀집수비전형 때문에 세비야는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진 못했고,

오히려 라인을 올린 세비야의 뒷공간을 마요르카가 빠른 역습해서 간간히 세비야 문전을 위협

하는 장면이 꽤 많이 연출됐습니다.

 

 

                                                        <© ツルカメデザイン - Fotolia.com/© Harald Biebel - Fotolia.com>

 

결국 전반 36분 마요르카의 마이클 페레이라가 곤잘로 카스트로의 쓰루패스를 왼발로 밀어

넣으면서 전반을 1-0으로 앞선채 마칠수 있었는데요..

 

 

다급해진 세비야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알파로와 시가리니 대신 콘코와 루이스 파비아누를

교체투입하면서 공격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 jkq_foto - Fotolia.com/© pilarts - Fotolia.com>

 

잘 버티던 마요르카는 결국 종료 2분전 세비야 파비아누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는데요

 

 

경기 종료직전 셋피스 상황에서 구즈만이 올린 크로싱을 피에르 웨보가 헤딩골로 연결시키면서

마요르카는 극적으로 어웨이 승리를 챙길 수 있었습니다.

 

 

                                                                         <© diverkmr - Fotolia.com/© masa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