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chris - Fotolia.com/© koya979 - Fotolia.com>

 

 

데포르티보는 비록 홈경기였지만 세오아네, 로포, 아타미, 콜로토, 파블로로 이어지는

파이브백을 앞세운 수비적인 전술로 나왔고요

 

 

말라가는 원정경기인데도 불구하고 레시코가 공격의 중심축 역할을 하고 나빌 바하와

두다가 투톱을 맡는 공격적인 전술로 이에 맞섰습니다.

 

 

                                                                                              <© 3Dmask - Fotolia.com>

 

초반부터 말라가는 파상공세를 펼치면서 데포르티보의 문전을 위협했는데요

아쉽게도 다니엘 아란주비아의 선방에 막히면서 득점을 올리는 덴 실패했습니다.

 

 

전반 21분 잘 버티던 데포르티보에게 행운이 찾아오는데요

말라가 산드로 실바의 실수로 얻은 피케이를 아드리안이 침착하게 집어넣으면서

경기내용과 달리 경기 주도권을 잡을 수 있었구..

 

 

                                                                                              <© 3Dmask - Fotolia.com>

 

전반 30분 콜로토가 코너킥찬스를 헤딩골로 연결시키면서 전반전을 2-0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후반 들어서 급해진 쪽은 말라가였는데요

 

 

                                                                                              <© Visty - Fotolia.com>

 

나빌 바하와 두다 대신 에딩요와 퀸시 오우수 아베이를 교체투입하면서 계속해서

데포르티보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데포르티보의 골문은 끝까지 열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경기막판 알바레즈에게 역습골마저 허용하면서 우세한 경기에도 불구 0-3 완패를

당하고 말았는데요이날 최고의 수훈선수로는 데포르티보의 로포가 선정됐습니다.

 

 

                                                                                             <© 3Dmask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