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Visty - Fotolia.com/© ツルカメデザイン - Fotolia.com>

 

 

홈팀 헤타페는 카퀘로와 보아텡이 중원을 맡고, 마카노, 라파가 뒤쪽 수비라인을

방어하는 4-2-3-1전술로 나왔고요

 

 

사라고사는 폰시오, 야로식, 콘티니, 오브라도비치가 포백을 형성하는 안정적인

4-2-3-1 포메이션으로 이에 맞섰습니다.

 

 

                                                                         <© 3Dmask - Fotolia.com/© dny3d - Fotolia.com>

 

초반부터 홈팀 헤타페가 공을 점유하면서 공격하고, 사라고사가 라인을 뒤로

물리고 수비하면서 역습을 노리는 형태로 경기가 진행됐는데요

 

 

선취골은 공격을 하던 헤타페가 아니라 수비에 치중했던 사라고사에게서 먼저 났습니다.

헤타페 뒷공간을 노리던 니콜라스 베르톨로가 왼발로 선취골을 넣으면서 전반전을

1-0으로 리드한 채 마칠 수 있었는데요

 

 

                                                                                   <© style-photography.de - Fotolia.com>

 

불의의 일격을 맞은 헤타페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카스케로 대신 자이메 가비안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결국 후반 4분 헤타페의 공세로 인해 페널티킥 찬스가 났고, 아드리안 콜룬가가

이를 침착하게 골로 성공시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는데요

 

 

                                                             <© style-photography.de - Fotolia.com/© Tatiana - Fotolia.com>

 

이후로도 계속된 헤타페의 측면공격 때문에 후반 20분 아르헨 수비수 폰시오가

퇴장당했구 사라고사는 역전 위기에 몰렸습니다만..

 

 

육탄방어 덕분에 더 이상의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이날 최우수 선수엔 헤타페의 파라호가 선정됐고요

 

 

                                                                   <© Visty - Fotolia.com/© ツルカメデザイン - Fotolia.com>

 

 

 

 

 

 

 

 

 

 

 

 

 

Posted by 무한자유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