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2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chaba - Fotolia.com/© cynoclub - Fotolia.com>

 

 

산탄데르는 로젠베르그를 원톱으로 해서 라센, 콜사가 중원을 받치고 토레존과

엔리케가 중앙수비수자리를 책임지는 4-2-3-1 전술로 나왔구요

 

 

데로르티보 라 코루나는 콜로토, 아이타미, 로포, 파블로, 서아네가 5백을 형성

하는 수비적인 5-4-1로 홈팀에 맞섰습니다.

 

 

                                                                   <© Sergey Nivens - Fotolia.com/© st__iv - Fotolia.com>

 

경기 흐름은 전형적인 홈 공격/ 어웨이 수비 형태로 흘러갔는데요

 

 

생각보다 데포르티보의 수비망이 단단했고, 산탄데르의 결정력이 떨어지면서 득점없이

전반전은 0-0으로 끝났습니다.

 

 

                                                         <© fotofactoryz - Fotolia.com/© Gabriele Giorgetti - Fotolia.com>

 

후반 들어서도 단단한 수비력으로 상대의 공격을 잘 막아냈던 데포르티보는

후반 13분 카를로스 발레론을 교체투입하면서 승부수를 띄웠는데요..

 

 

이것이 오히려 독약이 되면서 산탄데르에게 선취골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 philippe Devanne - Fotolia.com/© phrompas - Fotolia.com>

 

마쿠스 로젠베르그가 프란시크의 크로싱을 오른발로 골로 성공시키면서 산탄데르가

1-0   리드를 잡게 됐는데요..

 

 

이후 데포르티보가 나름 반격을 가했지만 산탄데르의 골망을 흔들진 못했고, 결국 홈팀

라싱 산탄데르의 승리고 경기는 끝났습니다.

 

     <© Kurhan - Fotolia.com/© Sergey Nivens - Fotolia.com>

 

 

 

 

 

 

 

 

 

 

 

Posted by world tour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